> 복지저널
서울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클래식·뮤지컬 등 공연10월까지 재즈·힙합·락·태권무·마술 등 다양한 공연 진행
우미자  |  seoulbokj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4  12:23: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타악 그룹 ‘붐붐’의 타악 퍼포먼스가 펼쳐지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14일 저녁 7시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이 새로운 무대로 돌아온다. ‘2018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클래식, 뮤지컬, 케이팝, 퓨전국악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10월까지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서울광장으로 나들이해 잔디밭에 앉아 매월 다른 주제의 공연들을 만나보자.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2015년 시작돼 매년 5월부터 10월까지 서울광장 특설무대에서 클래식, 국악, 서커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행사이며, 2017년까지 총 176회 공연에 20여만명이 관람했다.

이번 ‘2018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14일과 15일 이틀간의 개막공연으로 6개월간의 상설공연을 시작한다. 14일 시각장애인으로 구성된 관악중주단 ‘한빛브라스앙상블’과 ‘드림뮤지컬’의 뮤지컬 공연으로 첫 무대를 연다. 15일에는 타악 그룹 ‘붐붐’의 타악 퍼포먼스와 세계 합창올림픽 금메달 2관왕에 빛나는 국내 최초 쇼콰이어 그룹인 ‘하모나이즈’의 공연이 이어져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것이다.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5월 한 달간, 다채로운 무대가 관객 여러분을 기다린다. 오는 19일~22일, 27일~31일 평일 저녁 7시, 일요일 오후 2시에 팝페라부터 국악, 마술, 비보이, 코미디 퍼포먼스까지 음악뿐 아니라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서울광장을 특별한 공연장으로 만들 예정이다.

특히, 올해‘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효율적이고 새로운 무대디자인을 선보인다. 컨테이너 박스를 활용해 무대를 만들고 대형 LED 화면을 통해 생생한 공연 현장 및 다양한 영상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또한 시민 선호를 반영한 공연을 기획하고,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보다 많은 시민 및 국내외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공연이 되고자 한다.

오는 14일 시작되는 ‘2018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은 여름에는 무더위를 날려버릴 시원한 음악과 함께 하는 락 페스티벌을, 가을에는 분위기 있는 가을날 신나는 무대를 선사할 힙합과 EDM을 주제로 계절별 테마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이 외에 월별 다른 주제로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자세한 공연일정 및 출연자는 서울문화포털(culture.seoul.go.kr)과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홈페이지(www.cultureseoul.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시 문화정책과(02-2133-2541)로 연락하면 된다.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을 통해 시민 및 국내외 방문객들이 공연장이 아닌 광장의 잔디밭에 자유롭게 앉아 다양한 문화예술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10월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지는 서울광장에서 일상 속 여유를 즐겨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미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00-290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45길 15 401호 (예관동, 원창빌딩)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회장 : 노경태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