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남궁설민, 행복한 이야기] 새해에는 정말 행복하게 살고 싶어요"아팠던 과거는 다 던져버리고 기쁨의 미래로... 축복의 새해되길"
남궁설민  |  jkk0319@hot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03  21:24: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남궁설민/ 행복칼럼니스트, 남궁설민파티마의원장 

"우리를 곤고케 하신 날수대로와 우리의 화를 당한 년수대로 기쁘게 하소서" <시편 90편 15절>

[서울복지신문] 일본에서는 섣달그믐날이 되면 우동을 먹는 오래된 풍습으로 우동집들은 가장 바쁩니다.

북해도의 한 우동집 역시 분주히 하루를 보내고 문을 닫으려는데 허름한 옷차림의 여자가 두 명의 사내아이를 데리고 들어와서 우동 한 그릇만 시킵니다. 주인은 우동 한 덩어리와 반을 더 넣어서 손님이 눈치채지 못하게 드립니다. 150엔을 지불하고 갑니다.

그 이듬해 밤 10시를 막 넘긴 시간 다시 그들이 찾아옵니다.

주인은 작년과 같은 테이블로 안내하고, 그들은 먹고 150엔을 지불하고 갑니다. 그다음 해 섣달그믐날 밤 10시를 넘긴 시간에 주인은 새로 200엔으로 인상된 메뉴표를 뒤집어 150엔으로 바꾸고 세 모자가 앉았던 테이블에 예약석이라는 푯말을 놔둡니다.

어머니와 중학생 교복의 형과 동생이 들어와서 이번에는 우동을 2인분 시킵니다.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셔서 지게 된 빚을 갚느라고 힘들었던 일, 동생이 전국 글짓기 콩쿠르에서 수상을 한 즐거운 얘기 등을 하면서 우동을 먹은 후 300엔을 지불하고 나갑니다.

다시 일 년이 지나 세 모자를 기다렸지만 나타나지 않고 그 다음 해도, 그 다음 해도 나타나지 않습니다. 북해정 우동집 주인은 사업이 번창하여 내부 수리를 하지만 세 모자가 앉았던 테이블만은 그대로 둡니다.

수 년의 세월이 흐른 후 어느 섣달그믐날 밤 이번 해에도 세 모자의 테이블은 빈 채로 신년을 맞이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기모노 차림의 여인과 정장 차림의 두 청년이 들어옵니다. 십수 년 전 세 모자를 생각하며 당황해하는 주인에게 한 청년이 말합니다

“14년 전 모자 셋이서 우동 한 그릇을 시킨 사람입니다. 그때 우동 한 그릇에 용기를 얻어 열심히 살게 되어 저는 의사가 되었고 동생은 은행원이 되었습니다. 동생과 상의해서 멋있는 여행을 계획했는데 그것이 삿포로의 북해정에 와서 우동 3인분을 먹는 것이었습니다.”

주인은 눈물을 흘리며 세 모자가 앉았던 테이블로 안내를 합니다.

전 일본열도를 눈물로 침몰 시킨 “우동 한 그릇”의 실화 얘기입니다. 우리 모두 살아왔던 시간들은 슬픔과 고통의 서러웠던 날들입니다. 서로서로가 따뜻한 마음으로 품어줄 때 모든 서러움은 눈 녹듯이 사라진답니다.

행복한 새해가 코앞에 다가왔습니다. 나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예수 믿고 내 마음의 중심에 받아들여 아팠던 과거는 다 던져버리고 기쁨의 미래로 나아가는 축복의 새해가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서러웠던 세월만큼 서로 꼬~옥 안아주세요!

* 해결되지 않는 인생의 문제로 고민하시는 분이나 혹은 날마다 직접 이 말씀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편안한 마음으로 02-515-1860으로 연락주세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446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터널로7길 33. 101호(신사동)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