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남궁설민, 행복한 이야기] 홀가분한 마음으로 살고 싶다“나이 듦의 또 다른 행복… 나이가 들면 몸도 마음도 가벼워집니다”
장경근  |  seoulbokj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9  14:44: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남궁설민/ 행복칼럼니스트. 남궁설민파티마의원장

백발은 영화의 면류관이라

의로운 길에서 얻으리라(잠언 16장 31절)

 

[서울복지신문] 오랜만에 요양 병원에 계신 어머니를 만났습니다.

이전보다 훨씬 야위어진 모습입니다.

젊은 시절의 여인의 모습은 다 사라지고 메마르고 앙상한 모습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이전에는 눈물도 났었는데 이제는 눈물이 한 방울도 나오지 않는구나.”

나이가 들면 눈물도 나오지 않는 가 봅니다.

몸이 가벼워지면 눈물도 메마르나 봅니다.

“요즘엔 아프니까 밤낮 몸무게를 재거든, 시간에도 무게가 있어,

매일 가벼워지거든, 옛날에는 무거워지는 걸 걱정했는데 지금은 매일 가벼워지는 게 걱정이야.

늙으면 한 방울 이상의 눈물을 흘릴 수 없다네, 노인은 점점 가벼워져서 많은 걸 담을 수 없지,

눈물은 한 방울이고 분노도 성냥불 휙 긋듯 한 번이야.”

얼마 전 돌아가신 이어령 선생님의 고백입니다.

사람이 소리를 내어 밤새도록 우는 것도 젊음의 행복이고, 늙으면 딱 눈물 한 방울이라는 것입니다.

나이가 들면 다이어트를 하지 않아도 몸이 가벼워지고 욕망도 버리게 되어 마음도 가벼워진답니다. 나이 듦의 또 다른 행복입니다.

나의 힘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를 믿고 내 마음의 중심에 받아들여 늙어감에 감사하며 사는 복된 인생 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가벼워진다는 것입니다!

 

<암을 비롯한 난치병으로 고통 중에 계신 분은 편안한 마음으로

02-515-1860으로 연락주세요! 기다리고 있습니다> 

장경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446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터널로7길 33. 101호(신사동)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