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아름다운 책과의 만남] 내 편이 아니라도 적을 만들지 마라적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는 바로 포기하는 법과 양보하는 법 배워야
김현훈  |  seoulbokj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1  16:18: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현훈 서울시사호복지협의회장

[서울복지신문] 적을 만들지 않는 사람이 성공한다. 상대가 내편은 아니더라도 최소한 적으로는 만들지 말아야 한다. 눈으로라도 상대방을 미워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인간관계에 있어 양보만큼 아름다운 것은 없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명예, 돈, 권리 등은 덧없이 사라지는 신기루와 같다. 적을 만들지 않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포기하는 법과 양보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양보해야 할까?

첫째, 모든 일에 여지를 남겨두어야 극단적인 상황을 피할 수 있다. 경솔한 행동으로 소인배와 문제를 일으키지 마라. 스스로 똑똑하다고 생각하여 자기주장만 고집하는 것은 소인배의 아첨보다 위험하다. 능력을 숨기고 적당히 바보가 되는 편이 낫다. 꽃이 만개하여 아름다움을 뽐내는 순간 바로 꺾이거나 시들기 시작한다. 물은 배를 뜰 수 있게 하지만 뒤집어 버릴 수도 있다. 허세를 버리고 사람들과 가까이 지내라. 한걸음 물러서면 세상을 바라보는 시야가 넓어진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둘째, 내가 먼저 존중해야 존중받는다. 내가 만약 그들과 같은 상황이었다면 나도 그렇게 행동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라. 더 많이 양보하고 끊임없이 용서하라. 이기적인 태도를 버리고 대범해져라. 때로는 진실이 거짓말보다 더 큰 상처를 준다. 완벽한 인간은 없다. 그리고 한 스푼의 유머는 얼음산도 녹일 수 있다는 사실도 명심하라.

셋째, 때와 장소를 가려 타인을 대하라.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함으로써 내가 얻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 너무 진지한 것보다는 조금은 어눌한 태도가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숙여야 할 때 숙일 줄 알아야 한다. 자만하지 말고 때와 장소를 가릴 수 있는 사람이 돼라. 의심은 문제를 키우기에 마음을 비워라. 마음의 원한이 사라질 것이다.

넷째, 상대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주고 거만한 태도를 버려라. 바다는 수백 줄기의 강물을 받아들일 수 있는 넉넉하고 커다란 마음을 가졌다. 겸손하고 진지한 태도로 끊임없이 배워야 한다. 내가 서고자 하는 자리에 남을 먼저 세우고 내가 도달하고자 하는 곳에 남을 먼저 도달하게 해야 한다. 시간을 낭비하는 것은 천천히 자신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것과 다름없다. “지금 이 순간도 결국 과거가 되리라” 솔로몬의 꿈, 인생의 모든 지혜를 표현한 이 한마디를 기억하라.

다섯째, 고정관념을 버리고 과감하게 새로운 것에 도전하라. 의지는 성공의 열쇠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당신은 어떤 삶을 선택하고 있는가? 환상을 좇지 말고 자기 방식대로 당장 행동하라! 인생은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만들어진다. 백번 생각하는 것보다 한 번 행동하는 것이 낫다. 성공이란 머릿속에 그려진 꿈과 이상을 행동으로 완성하는 것이다. 스스로 계획하고 결정하라. 타인의 시선을 너무 의식하지 마라. 정작 자기가 원하는 것을 잊어버린다. 자신이 생각하는 것만큼 아무도 큰 관심을 기울이지는 않는다. 

   
▲ 스샤오옌 지음
김현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446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터널로7길 33. 101호(신사동)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