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션&서비스
하우스커피, 고객과 손잡고 나눔 실천대한적십자사 ‘첫나눔가게’ 캠페인 참여... 매일 그 날의 첫 매출 기부
장경근  |  seoulbokj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1  16:02: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첫나눔가게 캠페인에 참여하는 강숙영 하우스커피 대표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매일 고객과 함께 지역사회 위기가정을 위한 나눔에 나서는 ‘첫나눔가게’ 캠페인에 하우스커피가 참여한다.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는 지난 26일 하우스커피에 첫나눔가게 명패를 전달하며 캠페인 참여를 환영했다. 하우스커피는 두 번째 적십자 첫나눔가게가 됐다.

강숙영 하우스커피 대표는 “평소 나에게 기부는 ‘하면 좋으나 선뜻 행동으로 옮기기엔 먼’ 일이었다”며 “어떻게 하면 좋을지 방법을 모르기고 있다가 우연히 친언니를 통해 첫나눔가게의 취지를 듣게 됐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소식을 접하고 ’아, 이렇게 하면 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첫나눔가게 캠페인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첫 고객의 구매금액을 기부하는 점이 특히 좋았다는 강 대표는 “사실 후원을 드러내놓고 홍보하는 것은 기부의 참의미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 첫나눔가게는 조금 달랐다”고 전제한 뒤 “우리 카페를 방문하는 고객님들과 함께 좋은 일에 참여한다는 발상이 신선하고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또 “3월 1일은 하우스커피가 4주년을 맞는 날”이라며 “첫나눔가게는 4주년을 기념하는 저와 고객들에게 가장 행복한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첫나눔가게 캠페인 참여를 통해 어떤 변화를 기대하냐는 질문에 강 대표는 하루의 시작과 함께하는 작은 행복을 이야기했다. “저희 카페는 고속버스터미널 환승장 앞에 위치해 있어요.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오가는 곳이죠. 출근길이 먼 분들을 위해 오전 6시 30분이면 문을 열어요. 피곤한 아침 출근길에 저희 카페를 들른 첫 번째 손님이 내가 낸 커피 한 잔 가격이 온전히 기부된다는 걸 알면 하루의 시작이 얼마나 행복하겠어요? 소소한 나눔이지만 저희 가게를 찾는 고객들에게 나누는 행복을 느끼는 경험을 선물할 수 있다면 더없이 보람될 것 같아요.”

대한적십자사는 고객과 함께하는 뜻 깊은 나눔을 원하는 가게들과 함께 첫나눔가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첫나눔가게의 매일 첫 매출은 전액 적십자에 기부되어 지역사회 위기가정을 위해 사용된다. 적십자는 첫나눔가게 캠페인을 통한 나눔문화 확산을 기대하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장경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00-290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45길 15 401호 (예관동, 원창빌딩)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회장 : 노경태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