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아름다운 책과의 만남] 스티브 잡스 무한 혁신의 비밀스티브 잡스라면 어떻게 할까? 잡스처럼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라!
김현훈  |  seoulbokji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03  17:13: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김현훈 서울특별시사회복지협의회장

[서울복지신문] “혁신이란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모든 새로운 시도이다”

 

♠스티브 잡스를 움직이는 7가지 특별한 원칙

▸첫 번째 원칙 : 좋아하는 일을 하라.

아침이 기다려지는 일과 하루가 저물 때 행복감을 주는 일을 하라. 용감하게 내면의 목소리를 따르라. 상황에 밀리지 말고 하고 싶은 걸 하라. 타인의 꿈에 끌려가는 삶을 살지 말라. 인생은 짧다. 자신의 길을 가라.

▸두 번째 원칙 : 세상을 바꿔라.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할 때 사람들은 더욱더 헌신적이다. 헌신적인 직원은 절대 흔들리지 않는다. 미래는 자신의 꿈을 믿는 사람이 열어간다. (엘지노어). / 비전을 완성하는 3박자 ①구체성 ②단순성 ③일관성 / 가장 중요한 브랜드는 ‘나’다. 나와 함께 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도록 만들라.

▸세 번째 원칙 : 창의성을 일깨워라.

창의성이란 조합하는 능력이다. 늘 다니던 길을 벗어나 샛길로 가라. / 유능한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 (피카소) / 지식보다 중요한 것은 상상력이다. (아인슈타인)

-다르게 생각하고 싶다면 다르게 행동하라.

-혁신가의 DNA ①사물을 연관 짓는 조합능력 ②질문 why, why not, what if, 열린 마음으로 궁극의 지혜를 추구하는 진지한 삶에 대한 질문 ③실험, 세상을 바꿀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는 유일한 길은 상식적인 사고의 틀을 벗어나는 것이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 만들어 놓은 인위적인 장벽을 뛰어넘어야 한다. ④인맥(netwoking) ⑤관찰

▸네 번째 원칙 : 제품이 아닌 꿈을 팔아라.

자신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을 만큼 충분히 미친 사람이 결국 세상을 바꾼다.

다르게 생각하라. 소비자가 모르는 욕망을 발견하라. 어제를 걱정하는 대신 내일을 준비하라.

-스스로에게 최고의 수준을 요구하라

-지금 어떤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가? 소비자의 고통을 함께 느껴라.

▸다섯째 원칙 : no라고 1000번 외쳐라.

최소를 통해 최대를 얻어라. 가장 단순한 해결책을 찾는 일에 혼신의 힘을 다하라.

‘시스템이 없는 것이 우리의 시스템이다.’ 모으기보다는 제거하는 사고방식으로 탄생시킨 것이 애플의 맥북이다. ‘최대한 단순하게’ 애플의 디자인 원칙 ‘끝까지 단순화하라’. 망설이지 말고 ‘노’라고 외쳐라. 새로운 자유를 맛보게 될 것이다.

▸여섯 번째 원칙 :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라.

소비자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일에 집중하라. 소비자가 당신의 브랜드와 만나는 접점을 관찰하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라. 자포스 닷컴’ 5가지 혁신의 원칙 ①모든 사람을 가족처럼 ②기업문화에 어울리는 인재 채용 ③직원들에 대한 믿음 ④모든 정보의 공유 ⑤즐겨라!

▸일곱 번째 원칙 : 스토리 텔링의 대가가 되어라.

이 시대 최고의 이야기꾼이 돼라. 짧지만 모든 것을 보여주는 한마디가 중요하다.

-스토리를 전하는 3가지 열쇠 ①고전적인 이야기를 활용하라. ②메시지의 일관성을 유지하라. ③프리젠테이션 기술을 익혀라. / 어리석은 이들 때문에 기죽지 마라.

   
▲ 스티브 잡스 무한 혁신의 비밀/ 카민 갤로 지음

 

 

김현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446 서울특별시 은평구 은평터널로7길 33. 101호(신사동)  |  대표전화 : 02-2285-0691 
구독 및 광고 : 02-2272-3613/4  |  등록번호 : 서울 다 10558  |  발행인 겸 편집인 : 장경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경근
Copyright © 2012 서울복지신문사. All rights reserved.